현재 진행 수 3,052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카페
  • 구글소식
  • 밴드
  • 유튜브

[보도] '리튬메탈 배터리' 기술 한계 극복 방안은?

2024.03.26

한국미래기술교육硏 내달 26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서 세미나 

 

최근 각광받고 있는 차세대 배터리인 ‘리튬메탈 배터리’와 관련한 세미나가 열린다.

 

26일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에 따르면 4월 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리튬메탈 배터리 상용화를 위한 최신 소재 개발 및 성능 향상 방안-덴드라이트 형성 억제를 위한 최신 소재 및 공정 기술 개발' 세미나가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된다.

 

최근 전기차 성장세 둔화로 배터리 업계에 한동안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핵심 기반 기술인 차세대 배터리 관련 개발 노력은 지속되고 있다. 특히 배터리 및 완성차 업체들의 주된 관심사인 리튬메탈 배터리 관련해 국내 기업들의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현대자동차, 롯데케미칼, LG에너지솔루션, 포스코 등 주요 기업들이 리튬메탈 배터리 기술에 주목하며 관련 투자와 연구·개발을 이어가는 추세다.

 

리튬메탈 배터리는 흑연 음극재 대신 금속 소재의 음극재를 사용하는 전지다. 흑연에 비해 얇고 가벼워 음극재의 무게와 부피를 줄일 수 있으며 에너지 밀도와 주행거리를 확대할 수 있다.

 

다만 충전할 때 음극으로 이동한 리튬이온이 수지 상을 형성해 표면에 전착하는 ‘덴드라이트’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난관이 있다.

 

덴드라이트가 지속 쌓이면 이때 전착 된 리튬이 분리막을 뚫고 양극에 닿으면서 발화되는 등 배터리의 안전성과 수명을 떨어트린다는 단점이 있다.

 

이번 세미나는 ▲리튬 황(Sulfur) 전지 개발과 상용화 방안 ▲차세대 리튬금속전지용 고성능 음극소재 개발 동향과 상용화 방안 ▲리튬금속 배터리 전해 공정 기술 개발 ▲차세대 리튬금속 배터리용 전해질 첨가제 및 무음극(anode-free) 집전체 개발 기술 ▲리튬금속 표면 개질(계면 안정화)을 통한 덴드라이트 성장 제어 및 성능 향상 방안 ▲Ultra-Thin 리튬금속 배터리 개발을 위한 성능향상 방안 ▲리튬금속 배터리를 위한 유무기 하이브리드 전해질 소재 개발과 상용화 방안 등의 덴드라이트 형성 억제를 위한 최신 소재 및 공정 기술에 대한 주제 발표가 예정돼 있다.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관계자는 "현재 사용 중인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이 필요하다“며 ”이번 세미나가 다가오는 차세대 배터리 시대에 관련 기술 개발 전반에 걸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인기 순위